교육에세이
 이보람
read 18107 vote 0 2010.08.23 (10:18:41)

수업을 시작하고 머리빠지게 고민하는 시간이 벌써! 어느덧! 6개월째 이네요.

(깜놀이지요. 세월이 야속해~)

하여튼 이제야 숨을 좀 고르게 되었습니다.

 

수업을 하면서 아이들이 하는 말중에 제일 무서운 말이 이것 이였습니다.

"선생님! 그만하고 싶어요!"당당하게 외치는 한마디 ..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하지요.

내가 준비한 수업이 재미가 없는지, 생각과는 다르게 준비에 차질이 있었는지,

아이의 성향에 맞지않았는지, 적당한 난이도의 것이였는지..

 

아이들 수업이라는 것은  한번도 가보지 못했던 곳으로 떠나는 여행의 시작과도 같습니다.

내 머릿속의 지도로 길을 떠나지만 항상 알수없는 곳으로 이끌려 더 좋은 풍경을 보게 되기도 하고,

또 다른 길을 찾아야 하는 숙제를 안겨주기도 하니까요.

그래도 그 여행길중  발견한 처음보는 여린 꽃잎에 뭉클하고, 웅장한 노을에 감동을 하며

다음여행을 준비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제 저는 "그만 하고 싶어요.!" 를 당당하게 (? ^^;;) 받아 들이겠어요.

당당하게라기보다는 당연하게 겠지요. 아이들과 더욱 가까운 사람이 되어 아이들을 지지하는 마음을

다시한번 다져봅니다. 람보는 원래 자충우돌 남에말에 기죽지 않던 여당당 회원이 아니였던 가요.. ㅋ

아이들에게 수업이라는것이 어떤 의미여야 하는지 다시한번 생각해 보는 월요일이였습니다.

 

근데 말이죠... 저도 종종 "얘들아 선생님도 그만하고 싶어!" 라고 외치고 싶다구욧! 흐흐

 


정채민

2010.08.23 (19:07:43)

천만번 공감하는 말씀입니다.  찐한 동지애가 느껴지는데요!!!

프로필 이미지 이광서

2010.08.26 (00:58:22)

알지만서도, 쫌만 더 해바바바!라고 힘주어 말하죠. 

항상 그렇게 하라고 하면서도, 이번에는 밀리지 않을 테다!라고 다짐하곤 하죠.

실은 이러나 저러나 아무런 상관이 없어요. 

방향만 맞다면 조금 이리저리 비틀대도

반대방향으로 열심히 달려가는 것에 비하면 무슨 대수겠어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7 선행학습... 2 목동소라`김은경` 2011-08-14 11102
» 선생님! 그만하고 싶어요! 2 이보람 2010-08-23 18107
135 아이들을 생각한다면 투표하라 10 이광서 2010-06-01 18233
134 클레, 엄미숙 선생님! 감사합니다! 1 쓰는이 2010-05-17 17997
133 안녕하세요? 이준호 선생님 2 경호맘 2010-05-15 18061
132 강성일 선생님, 감사합니다. 2 먼북소리 2010-05-15 16006
131 아이들이 빠진 문제와 그 해결책을 생각해보자 이광서 2010-03-31 14307
130 몰입의 순간들 3 오세린 2010-03-19 16562
129 원준이에게 3 이현민 2009-11-10 16386
128 작업실 이상 이광서 2009-09-22 15842
127 우리는 가르치지 않는다 1 이광서 2009-09-16 16249
126 ::::: 총 론 ::::: 이광서 2009-09-08 14822
125 기다림 3 노란잠수함 2009-07-04 15831
124 미술대회와 아이들 3 강성일 2009-06-30 16941
123 낳는 일이 존재의 가장 고귀한 목적이다. 이광서 2009-06-29 15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