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바탕소창작소에 한식구소개합니다요

 

 

호야는 정희쌤 아들이지요..

 

절대 개라고 하면 안됩니다

 

암요...암요...개라니요... 아들이지요 아들

 

 

 

 

DSC07401.jpg

 

 

이렇게 하얀 자태를 뽐 내십니다.

 

기분좋아 뛰면 뚜구덩 뚜구덩~~~

 

 

 

 

DSC07408.jpg

 

 

 

귀요미 호야...

 

뭘바!!!

 

 

DSC07412.jpg

 

 

 

호야가 오는 날은 난리 난리 그런난리도 없습니다.

 

왜냐면......

우리들은 좋아서 팔짝 팔짝

 

호야는 뚜구덩 뚜구덩

 

우리모두 우다다다다다다다다다다

 

 

DSC07415.jpg

 

 

 

 

 

 

 

그려봅니다. 우리호야를.....

 

DSC07740.jpg

 

 

 

 

 

 

관찰합니다 ....우리 호야를.......

 

저런 똘망똘망한 눈으로

 

 

DSC07757.jpg

 

 

목탄으로 그리고

물감으로 그리고

연필로 그리고

색연필로 그리고

볼펜으로 그리고

싸인펜으로 그리고

파스텔로그리고

 

 

또또또 만져도 보고

 

 

DSC07759.jpg DSC07760.jpg DSC07764.jpg DSC07948.jpg

 

 

 

 

 

 

 

 

20130117_153428.jpg

 

 

20130117_153503.jpg

 

 

 

 

20130117_153509.jpg

 

 

 

 

 

20130117_153516.jpg

 

 

 

 

20130117_153523.jpg

 

 

20130117_153529.jpg

 

20130117_153534.jpg

 

 

20130117_153544.jpg

 

 

20130117_153608.jpg

 

20130117_153554.jpg

 

 

20130117_153601.jpg

 

 

개 껌한봉지로 입닦기엔 너무 미안하지만  ㅋㅋㅋㅋ

 

 

 

고마워호야~

또 언제 올꺼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