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혀다른 느낌의 재료들은 어떤  이야기를할까...

차갑고 날카로운 얼음과 퍽퍽하고 말랑말랑한 찰흙은

이것들을  어떻게 만나게하고

무엇을 열어줘야 할지 고민되는 수업이었다..

하지만 얼음은 꼭 한번쯤 가지고 놀고(?) 싶은 날이었고....

많은 이야기가 나올거라 확신하며  크고 빈 박스에 와라락 쏟아 주었고. 

 

한 동안 가지고 놀던 우리... 저 뒤에 작은 아이는 잠시 수업에 참가했던 승현이라는...

4살박이  아들녀석...ㅡ,ㅡ  좋아서 난리~

 

 

 DSC04659.jpg

 흥이나서 만지작 만지작

  DSC04663.jpg

 

 어느새 작은 건물이 하나 생겨나고...

  DSC04664.jpg

 

 드디어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DSC04667.jpg

 

  여긴 얼음성이예요..

   DSC04668.jpg

 

   DSC04670.jpg

   

 

   살짝 녹는 얼음으로 직퍽한 찰흙길을 만들어 주고

       DSC04671.jpg       DSC04674.jpg       DSC04678.jpg        DSC04680.jpg       DSC04681.jpg       DSC04684.jpg    

  

     여기는 내집이예요

      DSC04686.jpg       DSC04687.jpg     

     

      각자 다른 집을 만들어 줄께요

 

       DSC04689.jpg     

 

 

   길을 따라 오면 선생님 집도 있어요

       DSC04690.jpg       DSC04691.jpg     

  

점점 녹아가는 얼음으로 다른 질감을 내는 찰흙들...

        DSC04694.jpg  

        DSC04695.jpg        DSC04700.jpg        DSC04701.jpg        DSC04703.jpg     

   

    다른 집 사람들이 한곳에 모이는 곳  

        DSC04704.jpg     

   얼음이 녹아 강이 되니 건너는 다리가 있어야해

        DSC04705.jpg        DSC04706.jpg        DSC04708.jpg      

   

      모여서 피자를 먹는 우리.. 사랑방이라 할 수 있는

        DSC04712.jpg        DSC04713.jpg        DSC04714.jpg      

    

바다에 섬들이 떠있어요

        DSC04715.jpg        DSC04716.jpg

 

 

이게 무슨 이야기가 만들어 지겠어?

얼음이랑 찰흙이랑 잘 붙지도 않고...

잘 쌓아 지지도 않을껀데....

 

이랬던 내가 부끄럽게 된 시간..

7살 정우와 혜윤이에게 많은것을 배우고 느낀~ 저가 배운 수업시간이었더랬다.

 

 

점점 녹아 없어지지만 그것이 바다가 되어 또 다른 이야기가 펼쳐지는 곳

 

여기는 바탕소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