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10762715055.jpg


우선 사랑스러운 너의 모습 투척...ㅡ.ㅡ 지...못...미.....









흰벽에 무언가를 수  놓는 일은 하얀 눈을 처음  밟는 일과  비슷한가 봅니다.


신중 하게 하나하나 그리다가 우~~~아~~~~ 하고 마구 휘젓는걸 보면...


새로 도배한지 4개월째.... 저희 벽은 이렇게 옷을 입고 있지요... 하............아..........괜찮다...괜찮다.....




SAM_0184.jpg

SAM_0219.jpg
















1410762719227.jpg






짜란~~~~~~~~~나의 상상곳에 그 공룡..


ㅁㅓ리는 두개 달렸고 등은 거북이인


벽화를 그리기에 안성맞춤인 그곳에..




1410762721731.jpg









1410762729677.jpg








1410762737958.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