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갤러리 베스트
 김주향
read 10450 vote 0 2012.10.26 (13:07:33)

P1200606-001.JPG




현재 목동 바탕소에 전시중인 그림들입니다. ^^


여름에는 저 벽에 에너지 넘치는 벽화들로 가득했습니다.

가을이 왔으니 조금 차분하게 분위기를 바꿔봤습니다.


다녀가시는 학부모님께서  "무엇으로 그렸나요? " 라고 제일 많이 질문하십니다.


(왼쪽 세개는 선생님이 그리고 오른쪽은 학생이 그렸냐고 물으시는 분도 있었습니다. 물론 

여섯작품 다 아이들의 것입니다. ^^) 






자 가까이 가서 감상하실까요? ^^

P1200608-001.JPG 


전서진 (10)_Ink on paper







P1200609-001.JPG 

김민섭 (11)_Ink on paper







P1200610-001.JPG 

김지성 (10)_Ink on paper










P1200611-001.JPG 

이호석 (11)_Ink on paper










P1200615-001.JPG 

변주영 (9)_Ink on paper










P1200617.JPG 


강서연 (9)_Ink on paper













그 재료는......바로 이 잉크와 펜촉, 깃털입니다 !

P1200618.JPG 




아이들에게 옛날 사람들은 어떤 것으로 그림을 그렸는지 아냐고 물었습니다.


 " 먹물! 붓! "    


그래도 제법 정확히 알고있습니다. ㅎㅎ


  " 그건 동양에서 쓴 것이고 서양에서는 무엇을 썼는지 아는 사람? "


......돌? 나무? 피!?!

창의적인 질문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 




새깃털을 잉크에 찍어서 그리던 것이 진화하여 펜촉이 되었다 말해주었습니다.

(포켓몬 덕에 진화라는 말을 참 좋아합니다. ^^)


새로운 도구를 보는 아이들 눈빛이 호기심으로 반짝입니다.

장난끼도 돋습니다. 

이렇게 저렇게 마구 낙서해보기도 하고 살살 그려보기도 하면서 재료를 탐구해봅니다.



아주 오래된 서양의 재료란 말을 들으니

펜을 잡은 마음은 중세를 거슬러 그리스 시대까지 올라가 

아주 아주 옛날 사람이 된 것 마냥 느껴져서인지 덩달아 태도도 진지해 집니다.  


P1200620.JPG


G펜, 스푼펜 다 다른 탄성을 지녀서 각기 다른 선들이 나옵니다.

어떤 것은 굵고 대범하고, 어떤 것은 섬세하고 여립니다. 

각자에게 맞는 펜들을 고르고, 

또 표현하고자 하는 부분에 알맞게 사용해 봅니다. 







펜촉과 잘 맞는 대상으로 털이나 깃털 등의 무늬 표현이 많은 대상을 권했습니다.

새나 혹은 털의 질감이나 무늬가 잘보이는 동물.

그 안에서 고른 대상물로 진지하게 관찰해서 그려봅니다. 


SDC10704.JPG SDC10705.JPG 



SDC10706.JPG SDC10707.JPG 


SDC10708.JPG 






SDC10709.JPG 

홍의는 몰입하는 성격이라 그런지 한군데 다끝낼때까지 계속해서 파면서 그립니다.



SDC10713-001.JPG


민섭이는 전체 윤곽을 먼저 그려주고 그 안에 털 묘사를 해줍니다. 




SDC10710-002.JPG 

김민영 (11)_Ink on paper



민영이는 원앙을 골랐는데요, 원앙 안에 부분부분 다른 깃털의 표현을 달리 해주어 그림의 재미를 더했습니다. 



SDC10711-002.JPG 

김지윤 (11)_Ink on paper


지윤이는 손으로 잉크를 번지게 해서 깃털을 표현했습니다. ^^ 



SDC10712-001.JPG 

이영주 (13)_Ink on paper





영주는 깃털을 하나하나 관찰하다가 멘붕이 와서 

아예 거기에 알파벳을 숨겨서 그렸습니다. ㅋㅋ 그 나름대로 재미있는 표현이 되었습니다.




첨부

김주향

2012.10.26 (13:10:26)
*.152.170.7

그 밖에 작품들.



P1200607-001.JPG 


이영주 (13) _ 종이 위에 과슈, 먹



P1200614-001.JPG




최지웅 (12) _ 종이 위에 콩테 



프로필 이미지 강성일

2012.10.30 (19:51:46)
*.33.98.101

다시 보게 되도 멋집니다!

List of Articles

우리집에서 놀다 갈래요~?!!(실외편) [3]

바탕소에 아주 큰 박스가 온날, 우리는 하나의 약속을 했습니다. 집을 다~~~~~~~~~~~꾸미고 나면 밖에 설치하기로 말이죠! 박스집을 다 꾸민날, 저는 아이들에게 "이 박스들을 어떻게........ 들고가지..? " 라고 물었...

머리 둘달린 거북 공룡 [1]

우선 사랑스러운 너의 모습 투척...ㅡ.ㅡ 지...못...미..... 흰벽에 무언가를 수 놓는 일은 하얀 눈을 처음 밟는 일과 비슷한가 봅니다. 신중 하게 하나하나 그리다가 우~~~아~~~~ 하고 마구 휘젓는걸 보면... 새로 도배한지 ...

미소나무 아지트소풍 [5]

2014년 미소나무의 아이들을 중심으로 여러 바탕소 아이들이 행복한시간을 보냈습니다. 하루 12시간동안의 특별한 소풍이었습니다. 아침에 모여 늦은 저녁까지 .. 스스로의 아지트를 만들고 그곳에서 여러 이야기들을 만들어 갑니다....

무엇으로 그렸는고? [2]

현재 목동 바탕소에 전시중인 그림들입니다. ^^ 여름에는 저 벽에 에너지 넘치는 벽화들로 가득했습니다. 가을이 왔으니 조금 차분하게 분위기를 바꿔봤습니다. 다녀가시는 학부모님께서 "무엇으로 그렸나요? " 라고 제일 많이 질...

신비의 숲 [9]

김태린 작(13세) 이동연 작(8세) 홍주완 작(8세) 김영준 작(8세) 김영준 작(8세) 조한준 작(7세) 황인찬 작 (10세) 김상우 작(9세)

미소나무 책상만들기 [1]

4주간의 수업 책상만들기였습니다. 지난번 의자만들었던 아이들의 성화로 책상까지 만들었습니다. 평소에 사용해보지못한 도구(드릴,톱,사포)를 활용하는 즐거움과 그만큼 견고한 작품이 나온다는 것에 아이들은 집중합니다. 아이들의 수...

2012년 12월 전시풍경『 3rd Open Studio! 』 [13]

『 아이들의 선물3 』 2012. 12. 18. ~ 2012. 12. 22. 사진을 찍으면서 항상 느끼지만, 사진이 실제를 따라가지 못하네요. 아이다움이 묻어있는 전시 입니다. 어른들의 관점이 아닌 아이의 관점으로 바라봐 주세...

미소나무 가을 즐기기 [11]

짧아서 더 아쉬운 가을.. 그 계절을 이렇게 즐겼습니다. 이번 가을은 아주 제대로 즐겼답니다.^^

gogo jungle 깨알이야기2 [7]

허리가 긴~~~~~~~~~~~~ 토끼 애벌레는 어디 가시나~ 크면 머가 될래? 과자가게에 개미가 바글바글 사자머리 위에서 회의하는 메뚜기 가족 ...

gogo jungle의 깨알이야기1 [4]

엄마를 잃은 우파루파 정글에 살듯한 강에 피는 꽃 \ 정글에는 다양한 나비들이~춤을 춘대요 가시를 밟은 사자는 깜놀하시고... 문이 닫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