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홍

백일동안 꽃을 피운다는 뜻에서  이름이 백일홍이 된 꽃

색깔이 너무 화려해서 유치하다 생각해 눈여겨 보지 않았던 꽃

머 저런  대책읍씨 강한색이 있나...

그런데 지난봄  화원에 들렸다가  마땅한 꽃이 없어 그냥  오기 허전해서 한판 들고 온 꽃이다.

계속 피고 지면서 바래지기도하고 다시 돋아 피는 꽃은 또 다른 모습으로 피어난다.

잎파리 모양도 볼수록 매력있는.꽃이다.

어라 !  이 꽃 넘 좋다  . 내년엔 더 많이 심어야겠네  ...

특히 아이들 그림에서의 백일홍은  최고이다.^ ^

겹겹이 빼곡하게있는  꽃잎도 아이들은 슬렁슬렁 잘도 표현한다.

어쩜 이렇게 아름답게 그려내는지 샘이 난다....

 

  SNV10039.JPG

 

이젠 가을

  약속한 백일도 다 되어가  아쉬운 마음이 들때

환한 얼굴로  다시  맛미에 온   유림이가 그린  시들지 않을 백일홍을 소개합니다.

 

SNV10037.JPG 

 

 SNV10042.JPG

 

                                                                                    3학년 성유림

 

 6월22일 161.jpg

                                                                   7세 배소윤 ( 하정현샘 수업)

 

 6월22일 163.jpg

                                                        7세 이시은 ( 하정현샘 수업)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