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연이의 꿈과 정성이 담긴 전시를 소개합니다.

맛미의 복도를 이용한 작지만 알찬 전시입니다.

일 학년 여름방학 무렵부터 맛미에서 작업한  작품들입니다.(지금 3학년)

평소에 자신이 만든 것들을 소중히 가지고 있는 것을 알기에 자연스레 전시를 생각하게 되었답니다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수연이  자신이  계획하고   만들어 나가는 전시를 열기로  했습니다

맛미 안에서  하는 전시이니  서두를 필요가 없는 느긋한  전시가  될겁니다.

 

처음 수연이에게  전시를 제안했을 때,

정말 전시회를 할 수 있을까?  것두  개인전을??? 그다지  실감하지 못하던 수연이가

우선  어떤어떤  작품들이 있는지  목록도   만들고

타이틀  글씨도 쓰고,   집에  소중히 가지고 있던  작품들을  가지고 오면서    전시를  한다는

것을  실감해  갑니다.


전시 013-2.JPG 

 11월26일 293-2.JPG 12월7일 002.JPG

전시  알림 현수막(ㅎ) 을 어떻게 할가 생각하다가

얼마전 우드락에  매직으로  문양을 그렸던 것을 이용해서  멋진 타이틀 글씨도 쓰고 ,

수선도 해주고    초대장도 만들었습니다.


12월4일 161-2.JPG 12월8일 002-1.jpg

막상 디피를 할려하니 얼룩얼룩한  벽이  눈에  거슬려  ^ ^;;;;  ..

한쪽벽만  칠하자 하고 시작했던 게 복도 전체가 깨끗하게 됐답니다.

칠을 하고나니  복도가 훤해졌네요.

 앞으로  이  복도에서는 아이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사용해야겠습니다.

 때춰서  함박눈이  펑펑 내려  전시를 축하해 주었구요 .  

저 위의 사진이   뿌연것은  눈이 렌즈를 가려서입니다.^ ^  

 

* 자  이제부터  전시 모습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맛미 문을 열고 들어와서  처음 만나는 공간입니다.

여기에는 수연이의 자화상과  한땀 한땀  공들여 만든  바느질 작업 그리고   엄마  아빠께 쓴

고구마꽃 그림  편지가 있습니다.


 12월 수연 067.JPG 

 

12월21일 072-1.JPG


 12월 수연 003-1.JPG


12월9일 051.JPG   001-1.JPG

                                                                                     ▲ 가방 .광목천에  수놓은것

 

처음 페인트를 칠한 벽면입니다.^ ^

깨끗한 벽면에서  향기를   내고있는 꽃 그림( 이 꽃들은 제가  기른 꽃들입니당)과  만들기 작품들이 있습니다.

저쪽에 있는  나팔꽃은    손가락으로   나무에  그린것입니다.

방학중이라서  아침에  수업한 덕에 피어있던  꽃을 보고  그린 것이랍니다.

 

12월17일 003-1.JPG

 

12월17일 010.JPG       12월 수연 018-1.JPG

  ▲ 카사블랑카.   나무에  크레파스 수체물감                                                   ▲ 백일홍


12월17일 025-1.JPG        12월17일 026.JPG

                 ▲ 나무에 아크릴물감        수국                                    ▲ 아침에 핀 나팔꽃     


                         12월17일 012-1.JPG 

                                                                        ▲ 아빠 생일 선물 시계


12월 수연 015.JPG

                                                                                        ▲ 기타 . 우드락 실 나무

 

 12월9일 058.JPG         

                                                            ▲ 상상속의 날으는 배 만든 후그림 이야기 ▼


 SNV18263-1.JPG   SNV18264-1.JPG

 SNV18266-1.JPG   SNV18267-1.JPG

 

                   SNV18662.JPG 

                                                                              ▲ 앵무새 시계                          


12dnjf17dlf 013.JPG

                                                                                        ▲ 어항. 우드락  지점토

 

12월 수연 012.JPG

                                                                                                            ▲ 호랑이

 

 12월 수연 034-1.JPG  SNV10195-2.JPG 

▲ 버드나무를 만들던 중 학교에서 가져온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에 잡곡들을 넣어 즉흥 연주를 하던 모습이 

제  마음에 남아있는 작품입니다. (동영상 찍었었는데 .....)


               SNV10532.JPG

                                              ▲ 바디 트레싱 후  연필소묘        

                                                        

* 한지 사이로  새어나오는 빛이  아름다운 기린이 있는 코너 입니다.

 

 12dnjf17dlf 011-1.jpg        

 

 12월 수연 035.jpg

                                                                         ▲ 하늘과  구름과   나팔꽃

     

 12월 수연 005.JPG

 ▲ 철사, 철 바구니 (인형 뽑기에서 나온 ) 박스, 한지가 사용된 기린입니다.

    자신이 들어갈 수 있는 동물을 만들려고 시작해서 나온 기린 조명입니다.

    요 기린 등 밝히고 있으면 맛미는 너무도 낭만적인 분위기를 줍니다.  

    데이트 하실분 장소 제공하겠으니  신청하셔요. ^ ^


9월5일 103.jpg  9월5일 111-1.jpg

2월5일 084.jpg  2월12일 085.jpg

▲ '마법의 설탕 두조각 ' 이야기 듣고  상상해서 그린  그림

 

* 이제  에리스문( 복도와 실기실 사이에 있는 개구멍)을 지나면 수연이가 처음 만든 토끼가 있는 코너입니다.

박스지로 만들어 상태도 넘 좋고  힘도 들었을 텐데(일학년때),

수연인 토끼의 털을 붙여  꼭 주고 싶어했죠.

마 끈을  잘게  잘라서  꼼꼼히  토기털을 만들어 준 작품입니다.

아주 작은 토끼지만  여러 시간 공들여서 만들었답니다.

그옆에 있는 손과  거북이는  토끼를 만든 후  집에서  만든 작품이구요.


12월17일 053-1.jpg 

 

12월17일 019-2.jpg  12월4일 191.JPG

 

다음 댓글로이어 집니다.

 

 

 

 

 

 

                                                            

                                                             

profile